[단독] 태영호 "장성택 여파로 외교실세 한성렬 친인척 숙청"

탈퇴한 회원
2017-08-29 14:41
조회수 696



이름 : NKSC

2017-02-14 11:00:55  |  조회 1282





한성렬 외무성 부상 [연합뉴스TV 제공]


"北, 해외공관에 처형자 16명 통보…'즉시 그들 사진·작품 없애라' 지시"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북한에서 2013년 처형된 장성택 사건에 연루돼 '대미라인'으로 불리는 한성렬 외무성 부상의 친인척이 줄줄이 숙청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가 14일 북한전략센터(대표 강철환)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는 이 단체와의 인터뷰에서 장성택 사건 여파로 한 부상의 사돈이 숙청됐고, 한 부상 사위와 손자도 수용소로 보내졌다고 전했다.

태 전 공사는 "(한성렬 부상의 사돈인) 북한 노동당 국제부 유럽담당과장 리웅길은 (한때) 김일성과 김정일의 이탈리아어 통역담당이었는데 (장성택 사건에 연루돼) 본인은 물론 그의 부인, 아들, 손자까지 정치범 수용소에 끌려갔다"고 밝혔다.

리웅길의 며느리는 아버지(한성렬)가 외무성의 실세인데다 어머니가 김일성 항일빨치산 동료인 림춘추 전 국가부주석인 가족배경 덕분에 풀려났으나 아들과 생이별을 당했다고 그는 주장했다.

한편, 태 전 공사는 "2013년 12월 북한이 해외공관들에 장성택, 리룡하, 장수길, 박춘홍 등 '반당반혁명분자' 16명의 명단을 통보하면서, 즉시 그들의 사진과 작품을 없애라는 지시를 하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이 반당반혁명분자로 규정한 이들의 가족과 친인척 중에는 북한의 유명 영화배우와 외국 주재 북한 대사들도 다수 포함돼 있었다며 모두 정치범 수용소로 끌려갔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철환 북한전략센터 대표는 태 전 공사를 포함한 북한 고위직 출신 탈북민 총 6명의 증언을 토대로 지난 13일(현지시간) 네덜란드 헤이그의 국제형사재판소(ICC)를 찾아 관련 자료를 제출하고 최고 책임자 김정은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nkfutu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2/14 09:39 송고



1 0

북한전략센터 소개


북한전략센터는 북한주민의 자유와 인권을 되찾고, 북한 내에 민주주의를 확산시키는 것을 최고의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북한전략센터는 전문가들과 함께 통일 전략을 연구하고, 미래 통일 한국을 준비하는 인재 양성활동, 북한 내부의 민주화 의식 확산사업과 북한 인권상황을 알리는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