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보통제' 뚫어라…이색 아이디어 눈길

탈퇴한 회원
2017-08-29
조회수 381



이름 : NKSC

2014-08-25 10:32:56  |  조회 1191



美 '해커톤' 경진대회 '초소형 라디오 반입' 아이디어 1위


가장 효과적으로 북한의 정보 통제를 뚫는 방법을 고민하는 이색 경진대회가 미국에서 열려 북한의 외부세계 '장벽'을 허물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가 쏟아졌다.


미국의 북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재단이 지난 2∼3일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한 '해커톤'(Hackathon) 경진대회에서 초소형 라디오를 반입시키는 안이 1위를 차지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4일 보도했다.


세 명의 청소년으로 구성된 팀이 제안한 이 아이디어는 북한 주민들에게 손바닥 절반 크기의 초소형 라디오를 들여보내 매일 외부세계의 뉴스와 드라마를 들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다.


이 팀 소속인 매튜 리는 RFA와의 인터뷰에서 "라디오는 초소형이기 때문에 북한으로 보내는 풍선에 달아 얼마든지 전파가 가능하고 서울 등 외부에서 오는 최소 10여개의 채널을 들을 수 있다"며 "주민들은 라디오를 선반에 감추고 방송을 들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팀은 북한 주민들이 더 많은 채널을 들을 수 있도록 2018년까지 초소형 위성 안테나를 개발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팀원 중 2명은 국제인권단체인 '인권재단'(Human Rights Foundation)'의 지원을 받아 한국에 있는 탈북자들과 이 아이디어를 실용화하는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 대회에서는 이외에도 근거리 무선망인 와이파이(WiFi) 지역을 북한 당국 몰래 만들어 일부 지역의 인터넷 접속을 가능하도록 한다는 안도 나왔다.


숫자를 통해 제한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을 정도의 간단한 기능을 갖춘 통신 장비(모뎀)를 전파해 북한의 정보통제를 뚫을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번 대회에서는 IT(정보기술) 기술자와 사업가 등 100여명이 참가해 북한 주민들에게 외부 세계의 정보를 전달하는 기술을 구상하고 발표했다.


토르 할보르센 인권재단 대표는 RFA와의 인터뷰에서 "주민의 무지와 공포심이 독재의 중요한 수단"이라며 "북한 주민에게 정보를 제공해 그들의 인식을 바꾼다면 독재의 종식을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민경락 기자,  rock@yna.co.kr

출처: 연합뉴스/ 보도일자: 2014년 8월 4일


0 0

북한전략센터 소개


북한전략센터는 북한주민의 자유와 인권을 되찾고, 북한 내에 민주주의를 확산시키는 것을 최고의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북한전략센터는 전문가들과 함께 통일 전략을 연구하고, 미래 통일 한국을 준비하는 인재 양성활동, 북한 내부의 민주화 의식 확산사업과 북한 인권상황을 알리는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