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너무 다른 김일성-김정일 訪中

탈퇴한 회원
2017-08-28
조회수 781


이름 : nksc

2010-03-29 09:39:26  |  조회 1485



1949년 10월 6일 중국은 건국한 지 꼭 6일 만에 북한과 수교했다. 그만큼 양국 간 교류 역사는 깊다.

 

최근 김일성 북한 주석과 마오쩌둥(毛澤東) 주석, 저우언라이(周恩來) 총리, 덩샤오핑(鄧小平) 중앙군사위 주석 등 중국의 고위 지도자 간의 교류에 관한 흥미로운 다큐멘터리를 봤다.

 

북한이 제작한 이 다큐멘터리의 제목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께서 중국의 모택동 주은래 등소평 동지들과 진행하신 대외활동’이다.

김일성 주석은 1953년 6·25전쟁이 끝나자마자 중국을 방문했다. 김 주석은 이를 포함해 중국을 19회 방문한 것으로 나와 있다. 방문지는 베이징(北京)이 많았지만 다른 곳도 적지 않았다.

 

중국의 북쪽 끝인 헤이룽장(黑龍江) 성 하얼빈(哈爾濱)을 비롯해 랴오닝(遼寧) 성 선양(瀋陽)과 다롄(大連), 남쪽 지방인 저장(浙江) 성 항저우(杭州), 후베이(湖北) 성 우한(武漢) 등 곳곳을 다녔다.

어디를 가든 그곳에는 중국 최고위급 지도자가 마중을 나와 동행했다. 1964년 김 주석의 하얼빈 방문 때 저우 총리는 베이징에서 하얼빈까지 1000km가 넘는 여정을 마다하지 않았다.

가장 인상적인 방문은 1975년 4월이었다. 이듬해 9월 숨진 마오 주석은 무척 수척한 모습으로 김 주석을 맞이했다. 그는 19세나 어린, 당시 63세의 김 주석에게 만찬을 베풀고 음식을 집어줬으며 현관에서 배웅했다.

 

역시 8개월 뒤인 이듬해 1월 암으로 숨지는 병상의 저우 총리도 김 주석의 병문안에 정장을 차려 입고 맞이했다. 덩샤오핑 당시 부총리는 베이징 역에서 대대적인 환영 인파와 함께 김 주석의 특별열차를 기다렸고 열차에 올라 환영했다.

 

이후 비행기로 지방참관 길을 동행한다. 프로그램은 김 주석의 방중 때마다 ‘양국은 토의된 모든 문제에서 완전한 견해 일치를 봤고 중국 지도자들은 김 주석에게 존경을 표시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누가 그보다 더 환대를 받았을까 싶다. 한반도 문제에 정통한 한 중국인 전문가는 “중국 정부는 외국 원수 접견에 대한 특별 규정을 만들었고 그 규정은 사실상 김 주석만을 위한 것이었다”고 전했다.

지난해 말부터 넉 달째 김 주석의 아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설이 꼬리를 물고 있다. 김 위원장이 조만간 중국을 방문한다면 2006년 1월 이후 4년여 만이다.

그는 국방위원장 취임 이후 2000년 5월 처음으로 중국을 방문했다. 북한 지도자로서 그의 아버지가 1991년 베이징을 방문한 이후 9년 만이었다. 김 위원장은 이후 2001, 2004, 2006년 등 3차례 더 방문했고, 그때마다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그의 방중은 아무런 변화를 추동하지 못했다. 중국은 계속 커졌고 북한은 계속 왜소해졌을 뿐이다.

김 위원장에 대한 중국 측의 대접은 융숭해 보인다. 2001년 그의 상하이(上海) 방문에 장쩌민(江澤民) 당시 국가주석이 동행한다든지,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을 여러 명 만난다든지, 겉보기는 중국 측이 다른 나라에 비해 신경을 쓰고 있다.

하지만 김 위원장에 대한 중국 측의 환대는 그의 아버지 때보다 한참 떨어진다. 김 주석은 베이징 한복판에서 오색 풍선이 수없이 하늘로 올라가고 수많은 중국인이 길 양옆에 늘어서 북한 국기와 꽃다발을 흔드는 대환영 속에 카퍼레이드를 벌였다.

이제 카퍼레이드는 고사하고 김 위원장의 방중 자체가 극비에 부쳐진다. 북한 측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지만 정부 측 영접인사, 중국 언론의 보도 태도, 중국 내 분위기 등 여러모로 부친 때와는 판이하다. 김 위원장은 그 이유를 어떻게 보고 있을까./Donga


0 0

북한전략센터 소개


북한전략센터는 북한주민의 자유와 인권을 되찾고, 북한 내에 민주주의를 확산시키는 것을 최고의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북한전략센터는 전문가들과 함께 통일 전략을 연구하고, 미래 통일 한국을 준비하는 인재 양성활동, 북한 내부의 민주화 의식 확산사업과 북한 인권상황을 알리는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