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보위부의 저급한 탈북자 공작

탈퇴한 회원
2017-08-29
조회수 482

강철환/(사)북한전략센터 대표, 조선일보 객원기자

 

최근 우리의 국가정보원에 해당하는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의 탈북자에 대한 공작이 도(度)를 넘고 있다. 마치 재미라도 들린 듯이 재입북(再入北)한 탈북자들의 기자회견이 그들의 주요 업무가 된 듯하다.

 

북한체제를 지키는 제1선에 서 있는 국가안전보위부는 최고지도자를 제외한 모든 사람을 투옥해 수용소에 가둘 수 있는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진 곳이다. 1980년대 초 자살한 김병하 보위부장 후임으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보위부장을 겸직했을 정도로 그 권세가 대단하다.

김정은이 김씨 왕조의 오랜 수족인 김원홍 전 보위사령관을 국가보위부의 최고 수장(首長)으로 임명하면서 탈북자 공작은 날로 거세지고 있다. 원래 국가안전보위부는 대남 간첩을 파견하는 곳이 아니다.

 

간첩 파견은 과거 노동당 직속 '대외연락부' '35호실' '작전부' 등에서 관장해오다가 김정일 정권 말기에는 정찰총국으로 통폐합됐다. 경제난은 북한의 전통적인 첩보망을 무력화시켰고 과거처럼 막대한 돈을 써가며 공작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게 됐다. 게다가 탈북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그로 인한 국내 문제가 중요한 현안으로 대두되기 시작했다.

국가안전보위부의 주요 임무는 김씨 왕조와 지도부를 해치려는 국내외 세력을 차단하고 감시·통제하는 것이다. 보위부의 대외 업무도 해외에 나가는 북한 출장자들을 감시하기 위해서다.

 

그런 보위부가 지금은 싸구려 끄나풀(간첩)들을 마구 만들어 남쪽에 보내고 있다. 마치 북한 내부에서 주민 감시를 위해 보위부 끄나풀들을 대거 운영하는 것과 같은 방식이다. 북한 보위부는 대한민국에 입국한 2만5000명의 탈북자를 자기 '관할'로 보고 있다.

 

그래서 탈북자와 연계된 북한 내부의 모든 문제를 감시·감독하기 위해서는 남한 내 탈북자 동향을 북한 내부처럼 감시해야 한다는 착각에 빠져 있다. 막대한 자금을 들여 간첩을 파견하는 것보다 탈북자로 인해 발생하는 국내적 문제들이 더 중요해진 것도 한 요인이 됐다.

간첩을 탈북자로 파견하는 것과 재입북 탈북자를 활용한 기자회견은 저렴한 공작이지만 효과는 아주 커 궁핍한 북한 현실에서 불가피한 선택이다. 지금 김정은 체제는 변화의 실패와 극(極)에 달한 경제난으로 많은 주민은 김씨 왕조에 등을 돌리고 있다.

 

 북한 사람치고 남한행을 꿈꾸지 않는 사람이 없을 정도다. 이 때문에 국가보위부는 탈북자 사회를 이간시키고 한국 사회로부터 멀어지게 해 북한 주민이 설령 남한에 간다고 해도 보위부 손아귀를 벗어날 수 없음을 보여주려고 한다.

기자도 북한에 있을 때 남한 사람들이 북한에 와서 남한을 헐뜯는 것을 경멸하며 본 적이 있다. 하지만 아직 다수의 순박한 사람은 보위부의 심리전 공작에 농락당하고 있기 때문에 재입북 탈북자의 기자회견은 남한을 헐뜯는 최후 수단이 된 것이다.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의 탈북자 공작에 한국 사회는 의연하게 대처해야 한다. 탈북자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성공하는 탈북자가 더 많아지도록 한국 사회가 포용한다면 국가보위부의 공작도 물거품으로 만들 수 있다./조선일보


2013-02-01

0 0

북한전략센터 소개


북한전략센터는 북한주민의 자유와 인권을 되찾고, 북한 내에 민주주의를 확산시키는 것을 최고의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북한전략센터는 전문가들과 함께 통일 전략을 연구하고, 미래 통일 한국을 준비하는 인재 양성활동, 북한 내부의 민주화 의식 확산사업과 북한 인권상황을 알리는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