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가 '탈북자 구하기'… "그 많던 촛불·희망버스 어디에"

탈퇴한 회원
2017-08-29
조회수 480

"세상 사람들에게 묻고 싶어요. 그 많던 촛불과 '희망버스'는 다 어디로 갔나요?"

5일째 서울 종로구 효자동 주한중국대사관 앞에서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촉구하는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는 이애란(48) 북한전통음식문화연구원장이 말했다.

 

탈북여성 1호 박사인 그는 15년 전 4개월 된 아들을 업고, 붙잡히면 죽을 각오로 쥐약을 가슴에 품고 압록강을 건넜다.

이씨는 "중국 지인에게 '중국은 탈북자를 강제송환하지 말라'고 얘기했더니, 그가 '한국의 촛불은 다 어디로 갔느냐'고 해 참담했다"며 "우리 국민들이 탈북자에겐 왜 이렇게 비정한지 모르겠다"고 했다.

 

2008년 광우병 사태로 도심을 가득 메웠던 '촛불'과 한진중공업 사태로 부산으로 몰려갔던 그 많던 '희망버스'는 이번 탈북자 문제에선 자취를 감췄다. 오히려 외국인 난민들과 전 세계인들이 탈북 난민 구출 운동에 발 벗고 나서고 있다. 부끄러운 일이다.

콩고·방글라데시·코트디부아르·미얀마에서 온 외국인 난민 40명은 지난 26일 탈북자 강제송환 중단을 요구했다. 이들은 "탈북 난민은 우리 중 어떤 난민보다도 더욱 큰 위험에 있는 난민들"이라고 호소했다.

국제난민지원단체인 '피난처' 이호택(53) 대표는 "탈북자 문제는 그 어떤 인권문제보다 처절하고 심각한 문제인데도 국민들은 무관심하고, 심지어 '탈북자 문제를 제기하면 북한을 자극할 수도 있다'고 얘기한다"며 "광우병 사태, 효순이·미선이 사건 등 온갖 문제를 인권문제로 이슈화하면서 유독 탈북자 문제에는 침묵하는 이들은 편향된 인권의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미국·일본·대만을 비롯해 러시아중국 등 전 세계 100여개 국가에선 탈북 난민들을 구출하자는 청원운동이 진행되고 있다. 그래도 진보라는 이름을 벼슬처럼 내세우던 단체들은, 정치인들은 침묵하고 있다.

 

2만3000여 국내 탈북자들의 호소에 단 한 번만이라도 귀를 기울였다면 이럴 수는 없다. 이래서는 안 된다. /NKchosun


2012-02-29

0 0

북한전략센터 소개


북한전략센터는 북한주민의 자유와 인권을 되찾고, 북한 내에 민주주의를 확산시키는 것을 최고의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북한전략센터는 전문가들과 함께 통일 전략을 연구하고, 미래 통일 한국을 준비하는 인재 양성활동, 북한 내부의 민주화 의식 확산사업과 북한 인권상황을 알리는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