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택 사건 관련자 처형은 집단학살"…ICC에 김정은 또 고발

탈퇴한 회원
2017-08-29
조회수 747




이름 : NKSC

2017-02-14 14:25:00  |  조회 1288



"고사포 동원은 학살 증거"…ICC "3개월 내 수사 여부 결정"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국내 북한인권단체가 13일 오후(현지시간) 네덜란드 헤이그 국제형사재판소(ICC)를 방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장성택 사건' 관련자 집단학살과 그 가족에 대한 반인륜범죄 혐의로 ICC에 고발하는 고발장을 제출했다.

작년에 북한 해외근로자 처우 및 북한 정치범수용소 문제 등을 근거로 북한 최고 지도자인 김 위원장에게 북한 인권 탄압 책임을 묻는 고발장이 ICC에 접수된 적은 있지만 장성택 사건 관련자 처형을 '집단학살'로 규정해 김 위원장을 고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전략센터 강철환 대표는 이날 ICC에서 담당 검사를 면담하고 고발장을 제출한 뒤 연합뉴스와 가진 전화통화에서 "ICC 검사는 고발장과 접수서류를 검토해 대략 앞으로 3개월 이내에 수사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ICC의 토대가 되는 로마규정은 ICC 관할권 요건으로 ▲ 범죄가 당사국의 영토 내에서 발생한 경우 ▲ 범죄혐의자가 당사국 국적자인 경우라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북한은 ICC 회원국이 아니어서 이번 고발에 대해 ICC가 곧바로 개입할 수 있는 근거가 미약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ICC 검사는 면담에서 로마규정의 당사국이 아닌 북한의 최고 지도자 김 위원장을 가해자로 고발하는 것이므로 ICC 관할권이 미치는지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고, 고발된 사건들이 로마규정의 집단학살 및 반인륜범죄(15조) 적용이 가능한지를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강 대표는 전했다.다만 ICC 회원국인 대한민국 헌법에 영토를 남한뿐만 아니라 한반도 전역이라고 규정하고 있는 점, 강 대표를 비롯해 이번에 고발에 참여한 북한 인권탄압 피해자들이 북한을 탈출해 현재 한국에 거주하고 있다는 점 등을 ICC 측이 어떻게 유권해석해 수사 여부를 결정할지 주목된다.

강 대표는 "북한은 폐쇄된 사회라는 점에서 반인륜범죄의 증거를 찾기가 힘든 것이 대부분이지만 장성택 사건의 경우 이미 외부 세계에 널리 알려져 있어 대량학살의 증거들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성택사건 관련자를 고사포를 동원해 처형한 점 등은 단순한 사법행위가 아닌 학살임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될 것"이라며 "김정은 정권의 만행을 반드시 ICC 법정에 세워 단죄해줄 것을 ICC 검사에게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노동당위원장 고발장을 낸  강철환 대표(우) [사진제공 북한전략센터]

김정은 노동당위원장 고발장을 낸 강철환 대표(우) [사진제공 북한전략센터]


bingsoo@yna.co.kr


1 0

북한전략센터 소개


북한전략센터는 북한주민의 자유와 인권을 되찾고, 북한 내에 민주주의를 확산시키는 것을 최고의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북한전략센터는 전문가들과 함께 통일 전략을 연구하고, 미래 통일 한국을 준비하는 인재 양성활동, 북한 내부의 민주화 의식 확산사업과 북한 인권상황을 알리는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