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홍콩서 첫 북한인권 영화제 성료 (2013.8.12) RFA

탈퇴한 회원
2017-08-29
조회수 1243




이름 : NKSC

2013-08-16 16:23:31  |  조회 850



 

앵커: 홍콩 최초의 북한인권 영화제가 지난 주말 성공적으로 개최되면서 북한 인권운동이 중국 등 다른 아시아국가로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양희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홍콩의 대북인권단체 ‘탈북자관심(North Korea Defectors Concern)’이 지난 10일과 11일 개최한 첫 북한인권영화제가 성공적으로 마감됐다고 이 단체의 오웬 라우(Owen Lau) 대표가 12일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라우 대표: 18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었는데요. 참가 신청자 중 일부 불참한 사람도 있었지만 많은 분들이 이번 북한인권영화제를 관람했습니다. 대부분 젊은층이었고, 북한관광을 한 사람도 있었습니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병든 아내와 아들을 위해 홀로 중국으로 간 남편, 엄마가 결국 세상을 떠나자 아버지를 찾아 나선 아들의 기구한 운명을 묘사한 김태균 감독의 영화 ‘크로싱’, 그리고  캐나다 한인2세 감독의 기록영화 ‘탈북자’ 등 5편의 작품이 상영됐습니다.

영화상영 후에는 한국에서 참석한 ‘크로싱’의 조감독을 맡았던 김규민 감독과 대학생 등 탈북자들이 관객들과의 질의응답 시간에 탈북자 강제북송과 정치범수용소의 실태를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탈북자 섭외 등 이번 영화제를 후원한 한국의 인권단체 북한전략센터의 이지혜 교육지원실장은 북한 인권 운동이 중국 등 다른 아시아국가로 확산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지혜 실장: 이 영화제를 출발점으로 중국 인권단체들이 저희 북한전략센터와 협력해서 아시아 지역에 북한 실상을 알리고 싶어하는 움직임이 시작된 것 같아요.

중국의 인권단체가 협력 방안을 논의해 와 아직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관심이 적은 아시아국가로 대북 인권 활동 영역을 넓힐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설명입니다.

라우 대표는 이들이 북한 당국에 의한 주민의 인권 유린 참상을 자신의 친구들에게 알리고, 앞으로 북한 주민의 인권을 개선하기 위한 인권운동에 동참할 뜻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라우 대표: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 정책으로 주민들이 얼마나 가혹한 처벌을 당하는 지, 이 정책이 얼마나 부당한 것인지를 알게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관광을 다녀온 관객들이 평양과 개성 등 북한 당국이 허락한 일부 ‘선택받은 사람들’의 사는 모습은 일반 주민의 인권 침해 실태와 너무나 다르다는 것을 이번 영화제에서 깨달았다는 것입니다.

한편, 20대 초반의 한 여성 관객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탈북자가 중국까지 가면 안전한 줄 알았는데 몽골에 가서도 위험해 처한다는 사실에 놀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영화제를 개최한 ‘탈북자관심’은 북한 지도자의 호화로운 삶 등 북한에 대한 단편적인 지식만 갖고 있는 홍콩인들에게 북한 인권의 실상을 정확히 알리기 위해 지난해 설립된 홍콩 최초의 북한인권단체입니다.  중국 정부가 탈북자 강제북송 정책을 즉각 중단해 줄 것을 촉구하는 이 단체의 서명운동에 12일 현재 약 2천 명이 동참했습니다.

 

출처 : 자유 북한 방송


0 0

북한전략센터 소개


북한전략센터는 북한주민의 자유와 인권을 되찾고, 북한 내에 민주주의를 확산시키는 것을 최고의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북한전략센터는 전문가들과 함께 통일 전략을 연구하고, 미래 통일 한국을 준비하는 인재 양성활동, 북한 내부의 민주화 의식 확산사업과 북한 인권상황을 알리는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인스타그램